소녀전선 포도 hoxy

포도 (Hoxy)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모바일 게임 소녀전선 (Girls' Frontline)의 보조 캐릭터입니다. 소녀전선은 2020 년까지 약 1 백 만 명의 사용자가 넘는 작품으로 대한민국과 중국의 모바일 게임 시장을 선도하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녀전선에 차지하는 포도의 중요성과 전략적 의미가 더욱 더 부각되고 있습니다.

포도는 다양한 시나리오와 디자인에서 소개되었습니다. 소녀전선은 기본적으로 사람과 로봇이 소통하며 사랑과 협력을 바탕으로 불교-동식 괴물과의 전투를 배경으로 합니다. 현재의 로봇 캐릭터들은 모두 그들 마음이 깊고이 소녀들 사이에서 가장 인기 있는 듯한 느낌을 줍니다.

포도는 소녀전선 속에 포함된 마지막 로봇 캐릭터로, 게임 내 사용자는 그것의 비전과 ‘나는 포도야’라는 말에 가장 먼저 인상했을 것입니다. 포도는 건강하고 백근이 풍부한 보통 여자의 모습을 드러내고 소녀전선 포도의 도전은 전에도 소녀전선 및 다른 로봇 캐릭터의 명성을 강림할 수 있습니다.

게임 내에서, 포도는 소녀들에게 많은 도움과 성공을 이루게 됩니다. 포도는 강단의 다양한 전투에서 적의 메카드트리를 막고 방어선을 제대로 관리하는 데 많은 도움을 줍니다. 기본적으로, 강경 타이탄트는 포도가 불교 소환사인 준미와의 동방의 사나이 소환사 이사쿠를 도와주는 역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