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전 법관 포도

description

법관 포도(Lawyer Grapes)는 대한민국의 고등법무 분야의 사례이다. 이 사례는 1999년에 안정수가 가해한 법률 위반으로 한국법관회에 의해 심판을 받게 되었다. 한국법관회는 안정수를 용인하는 것이 옳은 의견을 별명의 것으로 인식하여 한국에서 가장 정중한 역할 중 하나인 법관의 명예를 절충하기 위해 법관 포도 사례를 만들었다.

법관 포도에 따르면 일반법관은 법률 적 책임과, 기본적 소비가의 책임을 맡는다. 법관 명예는 법을 준수해야 한다는 기본적인 원칙에 직결되고, 법과 불공정한 전략을 사용할 수 없으며, 범죄행위도 자신의 자격을 손상시킬 수 있다. 법관 포도 규정은 다음과 같다.

① 일반법관은 법을 준수해야 한다. ② 법관은 자기의 높은 사회적 입지와 법률 적 책임을 모두 완수하여야 한다. ③ 법관은 매회 완전하고 명확한 의사결정을 해야 하며, 악한 도리를 사용하여 비정상적인 혜택을 취하거나 법률적 책임도 면해서는 안된다. ④ 법관은 범죄행위를 공평하게 선량하게 해결해야 하며, 범죄 피해자의 명예를 존중해야 한다. ⑤ 법관은 이른바 고위법관의 비밀을 지키고 보호해야 한다.

법관 포도 사례는 1999년 안정수의 법률 위반 사건을 발견하고, 이 사건을 분석함으로써 한국 법관회가 법관 명예를 절충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다른 사례들과 비교하고 겹치는 부분들을 발견해 내면서 법관 포도 사례를 기초 사항으로 명령했다. 이런 이유로, 이 사례는 법 집행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핵심 사례로 인정된다.

법관 포도는 법과 명백한 학술적 연구를 필요로 하고, 법과 법 상의 원칙 뿐만 아니라 법적 책임과 모든 면에서도 소비자 보호를 고려해야 한다는 사실을 계기로 한국 법관회는 법관 포도를 소개하게 되었다. 이는 법원은 법과 권리를 준수하고 소비자를 보호하는데 이바지해야 한다는 사실을 기본적 원칙적인 맥락 안에서 보호하고 정의를 위한 차원을 높이게 해준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