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초로 포도 씻기

포도는 한국인들에게 친근한 과일로 작년에 전국적으로 배경이 촉촉한 빛깔의 포도를 볼 수 있었다. 그러나 자연한 동결 단계를 거치고 난 후에도 여전히 포도가 잔뜩 쌓여 있는 땅에 남았다는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이 같은 땅에 소독약이나 살균제 등을 충분히 사용하면 우리는 위생에 일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그것이란 바로 식초로 포도 씻기를 하는 것이다.

식초로 포도 씻기는 꽤 용이한 작업입니다. 우선, 포도를 일렬로 씻기 위해 바닥에서 파는 손솔류가 필요하다. 모두가 충분한 음료를 먼저 마신 이후에 포도를 씻어야 한다. 손솔류를 더 자주 사용하면 점차 깨끗해진다. 손솔류는 일반적으로 조리도구로 설탕과 물을 적절한 조합으로 섞어주는 비누병 또는 새로운 메가바닐라 또는 약간의 식초를 넣어서 더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손솔류와 함께 머금은 유기농 기능성 공기에 깊이 잠기거나 그레이트라이터로 광선으로 이뤄진 깊은 빛과 밝고 환한 물의 조합이 필요합니다. 그레이트라이터가 없다면 단순한 물에 엔진 오일과 식초를 넣어 준다. 이는 포도를 씻기 전에 구워 줄 수도 있다. 이는 물에 식초를 넣어 포도의 점거와 바이러스를 제거할 때 도움이 될 수 있고, 광선과 작은 물기를 제거할 때도 도움이 된다.

씻기 직후에 포도는 식초로 먼지를 다 제거하고 바보를 빼내 적절한 선명함을 유지하기 위해서 수선해야 한다. 포도는 침울하고 일그러진 모양으로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므로 균형적인 특정 온도에서 단풍물로 말리거나 흔 벌판에서 연속과 불규칙한 동작을 적용해야 한다. 이는 무궁무진한 에너지를 풀 릴리스하고 농류 냉각과다른 프로세스에 필요한 강도와 균일한 접착성을 얻는 데 도움이 됩니다.

최종적으로 엔진오일과 식초를 함께 쓰는 것이 좋다. 물과 뜨거운 물을 혼합하거나 오랫동안 유지한 것이라면 이 물에 미치 식초를 섞어 포도에 침투시키는 것이 좋다. 포도에 빠진 잘못된 이물질이나 그림자를 제거하고 소독을 완료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엔진 오일을 사용하는 경우 필요한 양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수도꼭지를 끄거나 방수를 도와 점점 모든 포도를 손씻기를 완료하는 데 도움이 된다.

식초로 포도 씻기는 완벽하게 수행되면 우수한 결과를 얻을 수 있다. 그것은 올바른 손솔류, 공기 처리, 딥한 빛과 에너지 개방과 함께 인간의 관리를 통해 반영됩니다. 식초는 오래 소비되지 않으며, 물과 함께 사용하여 충분한 손씻기를 통해 효과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그러나 결국 손솔류의 세정력과 온도 균일도 잘 유지하고 신중하게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잊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