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가 반한 포도

괴상한 꿈에 들었다. 높은, 고도로 새로운 드래곤의 뒷모습이 기술로 가득 차 있는 나무로 사랑스러운 길가에 있었다. 별 빛을 입안으로 한 신비. 이 것이 내가 정말로 보고 있는 모습이면 놀랍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을 뒤덮었다.

그러나 그 뒤에 나는 다시 생각하기 시작했다. 나는 별들과 꿈속의 신비성을 즐기는 대신 나 자신의 이모가 있는 그곳에서 뭔갈 기댈 것이 없을까 해서 따져보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보인 적이 있었다. 꿈에 나는 바로 그곳에 있던 눈빛 깊은 곰갪이를 봤다. 곰가는 조용하고 단단했고 또 그것을 보고 있을 때 멀쩡하기 까지 했다. 그 모습이 나를 잠시 감동시켰지만 나는 다시 나의 편리한 이야기를 이어가기로 결심했다.

나는 이제 길가는 곶감이라는 신비로운 방문자 중 하나라는 것에도 신경 쓰기 시작했다. 이것이 내가 어떤 꿈속의 천사나 신 같은 곳인지 알고 보고 있는지 궁금해져서 나는 기적 속으로 들어가기로 결심했다.

그곳에 가려면 벌써 슈주에 있는 다른 생명체를 따라가야 한다는 것이 내마음을 알아차려서 가슴이 한결 멎었다. 그 순간 나의 손안을 느낄 수 있었던 거북 성언이 악마의 눈과 같은 신각으로 나를 보고 있었다. 거북이는 그 감각이 매우매우 강하다는 것을 알기도 했고, 나는 머리끝이 흐르고 곤두서 있는 듯이 기분이 씮고는 앉았다.

여기에서는 또 새로운 드래곤이 있었다. 이 드래곤은 나의 방문을 환하게 받으며 포도를 주기로 했다. 그것은 내가 이곳에서 봤던 모든 것들의 기쁨을 완전하게 표헌한 것이라는 것을 느꼈다.

포도는 달콤하게 맛있었다. 포도는 어른들이 먹기에는 시련스럽게 느껴질 정도로 달콤해서 솔직히 기꺼이 다 잘라먹어 먹고 싶을 따름이었다. 그리고 그것을 섭취한 나는 모든 것이 그 노래처럼 오래된 감정들의 노래가 되었다는 것을 느끼기도 했다. 감정 속에 나는 차갑게 깨어났는데, 아주 행복한 듯깊이 내맘이 느껴졌다

그렇게 나는 우리 이모의 꿈의 우리에게 전해진 감정들의 노래가 차갑게 깨어났다. 그러나 나는 이것이 우리가 배운 곳에서 무엇인지 쉽게 파악해 볼 수 있는 것들이 아니라는 것을 즉시 알았다. 이것은 불가능한 감정, 허무함, 기대, 불확실함 등과 같은 기분들을 소화하고 이해하고 참아 내는 일이었다.

그렇게 나는 방문한 꿈속의 신비로운 장소를 떠나가는 순간부터 그곳에 기댈 것들이 있었다는 것을 잊지 않고 이 기분을 이해하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 그리고 그 순간 나는 의미가 있는 생각을 보냈고 그것을 실천하는 것도 알았다. 그리고 이제는 그것을 영원히 기억하는 것도 배우고 있다.

꿈속의 드래곤이 내게 주었던 포도는 실제로 있는 곳에서는 못 먹게 되었지만, 내 마음 속에서는 이 감정들과 함께라면 미래로 나아갈 수 있는 아름다운 위로의 노래가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