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와 포도 울타리

여우와 포도 울타리

한 밤의 바람이 시들기 시작하자 어느새 오후 이른 시간이 되었습니다. 밤색의 길은 조용하게 묻어주고 있습니다. 밤별과 안개가 감돌고 있는 곳, 시골 농장. 보글보글한 작은 농장에 있는 길을 지나가고 있었던 듯 합니다. 농장의 한가운데에는 두꺼운 울타리가 있고, 그 울타리 앞은 여우의 집과 작은 포도따개가 있었습니다.

여우는 동물로서 농장에서 자주 보고 있는 반면, 포도따개는 거의 농장에서 볼 수 없던 듯합니다. 포도는 크고 딸린 여우의 옆에 놓여있고, 여우는 그것만 보면서 감취를 느끼고 있던 것 같았습니다. 그때 궁금해지는 것이 있었습니다. 어떤 경우에 여우가 포도따개를 여기까지 손에 들고 오는 것일까요.

농부가 농장을 조사하는 동안 여우가 포도따개를 들고 있는 모습을 찾아갔습니다. 그가 직접 여우들 근처에 다가가서 보니 여우가 과일뿐만 아니라 비늘, 모기, 개구리 등의 다양한 곤충들을 먹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는 그 곳에서 여우가 포도따개를 먹고 있는 모습을 찾기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농부 분이 촬영을 위해 그 곳까지 다가가면 여우는 포도따개를 따고 손에 들고 왔습니다. 여우는 포도따개를 다른 먹이보다 좋아한는 것 같습니다. 포도따개는 여름에 보라색의 과일로 생기고 이때 말려는 됩니다. 그래서 여름에는 포도따개는 매우 소중한 식량이기도 합니다.

농부 분은 여우가 포도따개를 구해 먹고 있다는 걸 발견하고 울타리 안에 조그마한 구멍 세개를 뚫어 여우를 여기까지 공격할 수 없게 보호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결국 이와 같은 방법으로 여우는 안전하게 먹을 수 있는 것을 기뻐하며 농장 밖으로 나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

농장에 도착해 울타리 앞에 도달해 보니 여우와 포도따개가 이제 밤바람을 맞으며 살아가고 있고, 그 밤 여우는 포도따개를 먹는 모습을 또 보게 되었습니다. 그때 농부도 여우를 지켜주기 위해 것이라는 걸 알았습니다. 그 밤 여우는 또 한눈에 보기에는 멀리 떨어져 있지만, 마음속에 잘 간직해 두고 농장에 남아 있는 것 같았습니다.

여우와 포도 따개 사이의 이야기는 여기까지입니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시간이 지나가면 농부도 여우를 이렇게 지켜주는 방법을 다시금 찾고, 여름이 지났을 때는 포도가 많이 자라면서 여우는 더 안전하고 폐허가 아닌 새로운 대지를 찾을 수 있을 거라는 믿음을 가지고 살고있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