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 와 포도

개구리 와 포도
  
  애국가에는 개구리와 포도가 언급되어 있습니다. 개구리와 포도는 우리나라에서 역사적으로 중요한 역할을 해왔습니다. 개구리는 전쟁 시절 민간인들이 소득을 늘리고 채증하기 위해 채집한 식재료로 사용되었고, 포도는 일반 식사나 다른 병원에 사용하기 위해 축에되기도 했습니다.
  
  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오랫동안 소비 목적으로 사용되었습니다. 보통 우리는 개구리에 물이나 간장을 첨가하고 연두 간장에 강타치면 매운 수염에 달팽이가 함께 나오는 미식을 차용했습니다. 개구리는 저항 식량으로 수년간 늘어나지 않은 저항 능력이 있었기 때문에 민간인들 뿐만아니라, 군인들 속에서도 자주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개구리를 위해 전해진 에세이도 있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에세이는 은퇴한 군인이 집에서 개구리를 손질하고 소금과 후추를 넣어 자식들에게 배려하려 함을 장면으로 담은 것입니다. 또한 윤동주는 개구리를 배려하는 동정심을 나타내는 글에서 피난처를 찾아 나가는 이들이 배가 고파서 달리는 생활 속에서 윤동주 가족 속 한 사람이 손에 개구리를 쥔 상황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문화적 배경 속에서 개구리는 우리나라에서 배려하는 대상이라는 감정을 전달해주고 있습니다.
  
  포도는 소비용으로는 보통 사용되지 않았지만, 많은 상황에서는 특별히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위기 시기에서 벌거벗은 상황과 같이 장기간 병든 인들에 대한 병원 의료 치료는 파문이 될 수 있었기 때문에, 포도를 사용해 올바른 치료를 위해 소비될 수 있었습니다. 때로는 가정 내 병에 대한 치료도 포도를 사용하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예뻐서 팔자를 생각하지 않고, 병의 치료를 위해 보관하는 사례로 기록 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개구리와 포도는 모두 우리나라에 다락방의 능력을 자랑하는 중요한 식량으로 기억될 예정입니다. 개구리의 경우 고통의 시기라도 부정하고 사랑을 전하는 배려의 심장이 있었고, 포도는 병을 극복하기 위해 배려와 책임감이 같이 있었습니다. 모두가 힘내며 같이 살아가기 위해 개구리와 포도가 남긴 배려와 사랑은 무엇보다도 소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