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사태

포도 사태는 일본과 한국의 긴 갈등 및 자본주의 교란과 연결된 포도 농업 농부들의 분노가 한국 정부에 눈길을 끌고 있는 치열한 정치 사태입니다.
  
  포도 사태는 2019 년 10 월 25 일부터 시작되었으며 다른 언론들은 이것을 '포도 사냥'이라고 부릅니다. 일본 기업들의 주도적인 조사 과정과 함께 농업 농부들의 노동자들은 한국 정부가 충분하지 않은 지원 및 보상을 제공하는 것을 싫어하고 2019 년 10 월 25 일부터 법적 소송을 시작하기 위해 양방의 정부 기관 사이에 분쟁을 요구하기 시작했습니다.
  
  포도 사태는 사람들이 생각하기에 일본 기업과 한국 농민들의 체결되지 않은 농업 계약 일부가 선술대의 포도 사태로 알려진다. 한국 국가는 포도 사태를 해법하기 위한 농업 자본가 농수산물 규제를 약화하고 연결된 농촌 배경에 관한 정책 변경도 추가로 제시됐다. 농부들은 한국 정부가 농촌 배경이나 농민들의 농업 정책을 직접 개선하고, 국가 지원을 받으며 손해가 있는 것을 보상하는 등 의무를 이행하는 것에 대해 참을성을 촉구하고 있다.
  
  처음에 포도 사태는 한국 정부 대해 분노를 일으키는 작은 갈등으로 시작했지만 지난 겨울까지 그 정세는 확보하고 있는 양측을 가리지 않는 포도 사태가 되었습니다. 농민들은 여전히 중간에 빠진 정부 및 기업간의 갈등을 해소하기 위해 대표 기관까지 시각적으로 접할 수 있는 다양한 자기 표현을 통해 자신들의 요구사항을 밝혀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포도 사태가 긴밀하게 관련된 주제들 중 하나가 농민 사이의 국가 자본주의 교란입니다. 법률 주도 농부들과 일본 기업들의 분기는 같은 시대 내에 농민 사회를 점쳐내고 외부적 인 각계의 이윤을 얻는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농부들은 기존의 정책이 이러한 속상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크게 불평하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 사이에서 포도 사태는 한국 전체의 자본주의가 통제하고 무분별한 갈등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함과 함께 기존의 정책에 대한 요구사항으로도 여겨집니다.
  
  결론적으로, 포도 사태는 농부들과 일본 기업들 사이의 갈등과 한국 정부의 과감한 정책 체계를 개혁하기 위해 노력하는 긴밀한 사태입니다. 포도 사태에서 우리는 당국의 보석을 통해 농부들과 기업들 사이의 불화를 풀기 위해 한국 정부가 책임을 지고 자본주의의 오해를 관리하고 균형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지는 것을 시도해야 한다는 것을 이해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민주주의 정치를 강화하여 농민 사회와 기업간의 비판적인 상대 관계를 개선하고 각자의 목소리를 들어보는 것을 좀 더 작업 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