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성분

포도는 칼로리가 높고 간식용으로도 널리 이용되는 과일이다. 다른 과일에 비해보면 그 칼로리는 높고, 건강에 도움이 되는 성분도 다가 들 수 있다. 하지만 포도를 너무 많이 먹을 경우, 당분 내지는 고혈당과 같은 병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에 적정한 섭취가 중요하다.
  
  먼저, 국내에 번식된 포도는 아래의 4가지가 있다.
  
  1. 사과보다소 - 비타민 C가 많고 견과류의 단백질과 탄수화물 등이 함유되어 있음
  
  2. 감북선 - 감귤의 건강에 큰 효능을 줌. 탄수화물과 열량이 많이 함유되어 있음
  
  3. 민느러빠띠 - 비타민 B1과 B2 뿐만아니라 칼로리가 적고 단백질과 영양소들이 많이 함유되어 있음
  
  4. 노화배 - 단백질과 고밀도 리튬포탈레이트 칼슘, 마그네슘 등이 많이 함유되어 있음
  
  포도에는 노화 방지 및 건강관리를 위해 알칼리와 아황산염, 철과 칼륨 등과 같은 많은 영양소들과 함께 비타민 A, B1, B2, C, 비타민 D, E 등을 포함하고 있는것이 특징이다. 또한, 포도 역시 당류, 페놀, 플라보노이드, 스테거릴렌 등의 분해알칼리, 감초농축물과 같은 주요 유합성분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다.
  
  고소함과 달콤함을 느낄 수 있는 이러한 성분들은 알카리놀이나 지방, 칼륨, 인 등의 영양소들 역시 같이 함유되어 있다. 이러한 영양 쓰레기농축물, 감초농축물 등은 포도가 가지고 있는 보통 과일보다 더 건강에 도움이 되는 성분들이다.
  
  포도에 존재하는 성분들이 많이 이용되어 각종 건강관리 제품으로서 활용되고 있는데, 그 중 가장 인기가 높은 것은 알칼리일 것이다. 국내에서 인기가 많은 알칼리는 주로 곤충 배설물, 양상추, 감초 등으로부터 추출된다. 포도에 존재하는 비타민 C 역시 노화 방지 기능을 하고 있다. 비타민 C는 식물의 세포질 합성에 필요한 종자이소 역할을 하며 또한 비타민 C는 인산 조절과 피부 보습, 피부 탄력 유지, 인 농도 등 에너지 생산, 신경 자극의 보호 및 혈액 순환 등 다양한 이상적인 수요를 충족시켜준다.
  
  마지막으로 포도가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성분은 곤충 배설물이나 감초 등에 비해 단백질과 칼슘, 인 등이 있다. 그리고 감귤 추출물, 브로메라리아 피코페놀, 와인산, 에틸렌, 스테아릴수산, 락토클로린 등과 같은 건강관리에 도움이 되는 유합성분 또한 포도 추출물에 많이 함유되어 있다. 포도는 대사증후군, 심혈관계 병변 등과 같은 심각한 질병을 예방하길 위해 매일 꾸준하게 섭취해야할 것을 권고한다.
  
  포도는 노화 방지, 피부 장벽 형성, 면역 강화 등 다양한 건강에 도움이 되는 기능들이 많아 각종 의약품과 건강식품 등에서 궁극적인 고급화된 모습으로 이용되고 있다. 이러한 포도 성분을 직접 먹어도 되지만, 냉동 포도, 코나무, 스프레드, 즙 등 포도 추출물이나 현미경 등과 같은 제품에서 손쉽게 구할 수 있다. 간단하게도 포도는 꿀을 조합한 즉석 디저트를 만드는데도 매우 좋다. 따라서 건강관리를 위해 포도를 꾸준하게 섭취하는 것도 좋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