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 포도

요즈음 당뇨병 혹은 고혈당뇨병이 이미 어느 정도 대중화 되어 있는 상황을 살펴보자면, 그것을 다루는 물품들이 다양화되어 있는 걸 볼 수 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인 건 포도다. 포도는 식사 다음에도 그 특성에 따라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고, 이미 당뇨병에 대한 궁극적인 치료법으로 보고된 바 있으며, 당뇨병 환자들에게는 놀라운 도움이 되고 있다.
  
  당뇨병 환자들은 보통 당뇨병에 대해 관련해 당, 과다한 섭취, 몸무게 증가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기기 마련이다. 그런데 포도는 당뇨병의 근본적 원인인 음성 근육량의 증가를 예방하며, 인슐린수칙성 및 과도한 식욕을 억제함으로써 당뇨병에 악영향을 미치는 응고성 식품 등과 비교해 괜찮다고 한다. 또한 포도는 당뇨병을 완치하는데 필수적인 음식이 아닐 필요가 없다. 다만 과잉 섭취는 음회로 인하여 발생할 수 있는 악의 영향을 가져오기도 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들에게는 포도 섭취를 적절히 조절하고 차라리 식단 구성에 따른 농도를 조금씩 증가시키는 것이 낫다.
  
  포도는 특히 총 칼로리 섭취량에 비해 열량량이 낮아 당이 체내로 빠르게 흡수되는 것을 방지하고, 특정한 알렌토인 성분을 다른 음식보다 훨씬 많이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혈당 수준을 조절하고 염증을 완화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포도는 단백질, 탄수화물, 비타민 및 다른 성분들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들의 면역기능 강화, 체내에 영양소가 공급되는 역할 등 다양한 기능을 해준다.
  
  또한 포도는 당뇨 치료에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혈관의 구조는 당뇨병에서 결함이 발생할 수 있고, 포도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관능막의 신조와 부피 증가를 통해 막경를 승급시킬 수 있다. 또한 포도가 갖고 있는 질레이트는 주로 연하고 탱글하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들이 방사선 후 치료에 대한 외부 손상을 방지하기 위해 방사선 흡수량을 줄여줄 수 있다.
  
  간병인들이 당뇨병을 치료하기 위해 다음과 같은 프로그램을 추천한다.
  
  1. 당뇨 환자는 포도를 빠르게 흡수할 수 있도록 다양한 과일 중 포도를 즐겨먹는다.
  
  2. 포도는 반드시 식사 바로 전, 점심 바로 전 또는 저녁 식사 바로 전에 먹기를 권장한다.
  
  3. 포도는 반드시 식사 앞, 점심 바로 전 또는 저녁 식사 바로 전에 먹되, 하루 권장량은 과도하지 않게 1 cup 정도만 먹는 것이 좋다.
  
  4. 포도는 제대로 익혔으면 안 된다. 또한 포도 열량과 칼로리량이 낮기 때문에 다른 음식과 함께 먹는 것이 좋다.
  
  5. 포도는 이온과 탄수화물, 비타민, 단백질, 비타민 C, 비타민 A, 미네랄, 나트륨, 칼륨 등 다양한 영양소가 함유되어 있기 때문에 각종 비타민 제품과 함께 식단 구성에 추가하는 것이 좋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포도는 당뇨병 환자들을 치료하기 위해 좋은 음식으로 간주된다. 하지만 과잉 섭취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 또한 염증을 완화하고 혈관 이완을 돕기 위해 포도주를 병행하는 것을 권장할 수 없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가 포도를 섭취하는 방법은 주의해서 안정적으로 해야만 한다. 포도는 당뇨병 뿐만 아니라 그 외에도 많은 다른 질병들을 치료하는데도 도움이 된다. 따라서 당뇨병 환자들에게 포도를 스마트하게 섭취하도록 요구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