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영양 성분

포도는 다양한 영양 및 건강상의 이점이 있는 과일이기 때문에 길게 소개한다.
  
  포도는 구조적으로는 감당과 씨앗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감당은 사료가 생성되기 때문에 다양한 미립 농도를 갖고 있습니다. 특히 과일의 당분과 물, 지방, 단백질, 비타민 및 열량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씨앗에는 당분, 질소, 그리고 여러 가지 비타민, 미네랄 및 아미노산들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비타민 그룹 중 하나로는 포도에서 발견되는 비타민 A라고 합니다. 포도에는 견본 보다 훨씬 많은 비타민 A를 담고 있습니다. 비타민 A는 시력과 피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며, 심장과 영양 증가, 암을 예방하고 면역계를 통제합니다. 두번째로는 비타민 C입니다. 포도에는 이 비타민 C가 약간만 있기 때문에 다른 식품과는 비교하여 콜레스테롤 저하, 기관지건강과 면역력 증가 기능 등 건강효과를 상대적으로는 적게 보입니다.
  
  다음으로는 비타민 B 계열인 비타민 B1 (파르토핌), 비타민 B2 (리트리톨) 및 비타민 B6이 있습니다. 포도에는 다른 과일 보다 비타민 B1과 비타민 B2가 상대적으로 많이 함유되어 있고, 염증에 영향을 미치고 면역계를 통제합니다. 또한 비타민 B6이 조직의 생성과 에너지 생산 및 면역계 기능에 필요합니다. 칼슘 및 일부 아미노산도 포도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칼슘은 뼈 및 혈관 및 다른 관상 부위의 건조를 방지해 줍니다. 아미노산은 근육의 전달 및 증가에 필요합니다.
  
  포도의 발효을 고려한다면, 포도의 영양은 포도가 어느 정도 발효하기 전과 후로 달라질 수 있습니다. 포도가 발효하면 당분이 모두 분해되어 비타민과 다른 미네랄들이 빠져나가게 됩니다. 반면, 포도가 적게 발효하거나 전혀 발효하지 않을 경우 영양이 발효하기 전과 차이가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는 포도의 영양 및 건강상의 이점을 높이기 위하여 포도의 발효 정도를 정확히 고려해야 합니다. 하지만 개인마다 포도 발효의 올바른 정도가 엄격하게 정해져 있지는 않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개인에 따라 포도를 조금 더 익히거나 단단하게 잘게 쪼갤 필요가 있을 수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 발효 후 포도의 통계적 조사도 포함할 수 있습니다.
  
  요약하면, 포도는 다양한 당분과 미네랄 그리고 여러 가지 비타민과 칼슘 등의 농도가 높은 과일입니다. 비타민 A, 비타민 C, 비타민B1, 비타민B2, 비타민B6 및 칼슘 아미노산들이 함유되어 있습니다. 이러한 성분들은 시력과 피부혁상의 개선, 근육의 전달과 에너지 생산 및 면역계 기능과 뼈 및 혈관과 기관지 등의 건조를 방지하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포도를 먹으면 건강하고 강한 몸을 갖게 됩니다. 발효을 고려하는 것은 중요할 뿐만 아니라 개인의 입맛과 호기심에 따라 필요한 발효 정도도 고려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