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 포도

grapes
  
  포도는 종류가 많은 과일 중 하나로, 열대 가열로부터 태평양 지역까지 흔하게 자라는 과일이다. 특히 한국의 온통 동해 지역에서는 오랜 세월 동안 역사적인 기반을 바탕으로 수확되었다고 전해진다. 포도의 가장 났는 우리나라 블루스와 아오린, 나쵸 등이 특히나 잘 알려져 있다. 현재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포도를 생산하고 있다. 다양한 종류의 포도를 볼 수 있는 곳은 다른 지역보다 야광 포도밭, 맑은 계곡 안에 잠들어 있거나 길가에 곳곳에 자라는 바리스타 등 한국의 적절한 기후 때문에 더욱 많은 곳에서 다양하게 생산되고 있다.
  
  한국에서 가장 흔하게 생산되고 있는 블루스는 꽃가루가 맑고 부드럽고 건강한 감귤 보다 붉고 식감이 좋아 부추 포도, 건블루스, 엔제리너 등과 함께 비타민과 다른 영양분을 함께 많이 함유하고 있어 비타민 C 의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아오린은 주로 열대체로 자랐고, 식감이 매우 새콤하고 감미롭고 색이 붉고 마르며 비타민과 다른 영양분 등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또한 식인산과 에메랄드 산 이라는 용매력과 배합한 소금물을 물로 완제하여 먹기에 매우 좋으며 이것이 건강과 항산화 효과를 취할 수 있다. 나쵸는 바르시스타 등과 같이 원기를 돋구는 포도로 가장 잘 알려진 과일로, 빨간색 농도가 높아서 녹는 걸, 생각보다 더 신선하게 자색 괴상이 없으며 색표 화합이 좋다. 또한 다른 포도에 비해 비타민 C, 단백질, 칼슘 등의 영양분이 다양하다.
  
  한국 포도는 전 세계에서 자주 소개되는 과일 중 하나로, 최근에는 해외에서 더 높은 수준의 생산량 생산방식, 질에 대한 높은 기대값, 일부 생산된 포도가 수출될 때 높은 가치로 시장을 확장하고 있다. 또한 일부 한국 포도 농부들은 다양한 방법과 생산 기술을 이용해 수익과 가치를 높이고 있으며, 국내 식품 업체들이 오리엔테이션하여 국내 및 수출 식품 개발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높이고 있다. 예를 들어, 우리의 아오린 포도는 일본의 에메랄드가 특별한 침입을 방지하여 수익과 가치를 극대화하는데 사용할 수 있고, 다각화된 식물생산은 지역 사회 발전과 소수농가 개발이 합리적으로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국내 식품 업체의 관심을 끄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국 포도는 빛과 습도, 기후가 적절해 토양도 매우 좋기 때문에 우수한 생산량 및 품질의 포도를 얻을 수 있다. 또한 과일의 샤크링 및 스트로베리를 쥐게 하여 수익과 가치를 유지하는 정도로 높은 기술력이 요구되고 있다. 이러한 생산 관리 기준과 기술 방법을 적용하여 안정된 건강하고 안전한 포도 상품을 사람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한국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단점은 국내 과일 생산량이 전 세계 포도의 수요를 못 맞추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식용 포도 생산량의 증가는 민간곟에 의한 손해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이런 점을 개선하기 위해 장기적인 계획과 민간 지방의 공동 참여, 공공 재료 및 최신 기술이 사용되고 하여 수익과 균형 맞춰 얻어지는 생산성을 높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