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도 톡톡톡

미나는 28세라는 나이의 젊은 미녀였다. 오늘은 그녀는 자신이 꿈꿨던 날이었다. 아침 모습은 맑으며, 포도 톡톡 소리는 그녀의 시야를 넘어 큰 노래로 울려 퍼졌다. 그녀는 잠시 속으로 역겨움을 느끼고, 노래를 감상하며 감동해지고 있었다. 그녀는 눈물이 나기 시작하며 이름처럼 달달한 기분을 느끼기 시작했다.
  
  25분 후, 미나는 자신의 농장에 와서는 농기계로 바빠지고 있었다. 그곳은 대규모 포도 농장이었고, 한편으로는 채소, 과일, 꽃 등 많은 작물들과 밀씨림이 보이는 농기계, 건물과 같은 장비들이 세상을 감동시키는 모습이었다.
  
  미나가 농장에 오고 난 이후로는 할 일이 많았다. 정착기계로 씨앗을 뿌리고 토마토나무를 가꾸는 등 작물을 자라도록 관리하기 위해 많은 일들을 하였다. 혹은 포도나무 아래 미나가 자신의 손을 뻗어 포도를 건네다보면 가끔 따뜻하게 달콤한 톡톡 톡톡 소리가 들려온다는 것도 잊지 못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농장에 길려진 책들이 쏟아져 나왔고, 미나는 농업 관련 도서를 읽으며 농기계를 하드웨어로 바꾸고, 마무리 관리 방법과 작물 생산량을 어떻게 향상시킬 수 있는지 등 다양한 방법을 배웠다.
  
  시간이 갈수록 미나는 농업 업무가 아닌 포도 톡톡 톡톡 소리에 의해 마음이 불안해지고, 감동하게 만들어지는 꿈의 날을 기억하기 시작했다. 농장의 현장이 그리고 어머니가 접수를하고, 다른 사람들이랑 함께 자라는 농작물들을 즐겁게 보면 마음이 따뜻해진다는 것도 깨닫게 되었다.
  
  미나는 매일매일 농기계를 통해 포도 톡톡 톡톡 소리를 듣면서 꿈을 꾸고 있었다. 그녀는 농업도 농기계도 꾸준히 사용하고 관리하며 아름다운 작물을 놓치지 않기 위해 노력하였다. 그러면서 그녀의 노력이 보이고, 노력이 끝나, 농장의 작물이 정렬되고 있었던 그 시점이 그녀의 꿈이었다.
  
  소리가 느껴질 때마다 미나는 마음이 가라앉고 있는 그 소리에 심취해 있었다. 이 소리가 농장의 신남을 가지와 줄수록, 그녀는 그 꿈이 상상해 보던 그 기분을 결과로 만들어내고 있는 것이 느껴졌고, 그녀는 그 순간 행복할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한동안 노력한 결과, 미나는 자연과 노력의 결합으로 농장의 일원은 높아지고, 생산량도 높아져 농부들끼리 두루 나눈 작물들의 수가 많아 졌고, 농장은 작물수확 차례로 마무리 될 수 있었다.
  
  그 모습을 볼 때마다 미나는 포도 톡톡 톡톡 소리는 노력의 그림자처럼 보였으며, 꿈이 이루어진 그녀의 손에도 따뜻한 기쁨을 선사하기도 하였다. 그녀는 농기계로 일하며, 많은 농무들과 함께 포도를 기르고 있었고, 그곳에서 따뜻한 기쁨이 가득한 모습에 더욱 감동하고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