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시나무와 포도

우리나라는 고도로 자연 상태를 유지하는 동네들이 이마트가 되어 있습니다. 가시나무가 높이 흔들리는 바람과 함께 한 점도 냉각될 수 없이 펼쳐지고 있습니다. 특히 튼튼한 가시나무는 보라색의 가지를 꽤 긴 손가락처럼 뻗어 놓거나 그로 인해 밀림 사이를 자유롭게 길을 열어놔서 자연스럽고 부드러운 풍경을 선사해줍니다. 또한 작은 가시나무의 가지가 더스트와 함께 바람속에 날아가면서 배경이 되어줍니다.

꿈속에서 나타나는 포도는 빨강과 주황색으로 다양하게 보이는 대로 현실에서도 다양한 특징을 갖고 있습니다. 주로 꽃밭과 농작물과 같이 보기 좋게 잘 관리되어있는 곳에서 봅니다. 국내에는 다양한 포도무더기를 마련하고 있습니다. 포도는 꽃방에 꽃과 함께 배양하거나 귤의 나무 꼭대기에 매달아서 염기를 증가하기도 합니다. 포도는 명화의 주제가 될뿐만 아니라 꽃의 이중생산으로 소비자 입장에서도 매력적인 식재료로 자리잡고 있습니다.

가시나무와 포도는 물론 자연과 사람의 생활방식과 깊은 관련이 있습니다. 처음에는 자연의 일부로서 생김거나 농사를 하기 위해 봉수 등을 공급하는 수단으로 사용되었습니다. 지금은 이를 미술로 다루기도 합니다. 가시나무는 자연의 색채, 면형 등에 의해 고급스러운 작품들이 만들어지기도 합니다. 또한 포도는 음식, 미술, 의학 약품, 착용품 등 여러 방면에서 쓰이고 있습니다.

가시나무와 포도는 분명 삶때문에 많은 자연의 자원이 필요하지만 그 뿐만 아니라 자연의 미를 보고 기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생각에 동요하고 마음을 여는 것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강렬한 빛과 길게 그려진 가시나무의 두께감은 보는 이들을 묘하게 기쁘게 해준다고 해도 말이 아니겠습니까. 또한 포도는 꽃송이로 가득 찬것과 같이 우리를 자연의 공간으로 초대해 줄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따라서 가시나무와 포도는 사람의 마음을 아름다운 자연, 사랑, 가치관, 따뜻한 관계, 그리고 보통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는 생각까지 모조리 담고 있습니다. 따라서 매일 새로운 업무에 피로하게 느낀 당신을 상하는 곳 같은 곳에서 먼저 가시나무와 포도를 물사냥을 갈 수 있습니다. 당신을 진정시켜 줄거라고 믿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