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봉 포도 수확

습기가 좋고 미세한 비침이 내려 따뜻한 가을 날씨가 되자, 거봉 지역의 소박한 마을 주민들은 노력하는 길로 거봉 포도밭에 모여왔다. 모두가 손을 맞 모으고, 밭 가까이엔 각자 들고 있는 곤충채를 준비해 두었다. 빨간 바나나 갈색 밤 같은 초록 거봉 포도는 다양하게 색깔이 바뀌는데, 이제는 수확의 날이 왔다는 듯 좋은 날씨에 오줌싸개마에 포도가 열매를 맺고 있었다.

거봉 포도 수확은 오랜 시간 노력의 결실로 따뜻한 다과를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신비하기로 손가락끝까지 느껴지기에 가족과 친구들과 함께 같이 보내고 싶어졌다.

거봉 포도 수확은 한밤하늘 밝은 달빛 속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젊은 사람들과 함께 느껴볼 수 있었다. 한밤하늘에는 며칠 밤 동안 찾아온 갈매기가 소리 내어 울부짖고 달빛이 바람에 흩뿌려져 밭 속에 잔디밭 같이 반짝거리고 밤 공기가 따뜻해졌다. 토마토나 상근나물과 모든 작물들이 따뜻한 달빛 속에서 숨을 쉬고 있었다.

거봉 포도 수확은 하루를 밤으로 보내고, 각각의 들고 있는 곤충채로 포도가 달려있는 밤에 시작되었다. 그들은 그림자 속에서 한가한 밤 빛을 이루기 위해 고동감이 깊어지는 밤과 그 뒤흔들리는 풍경을 감상하고 있었다. 보라 광채를 느끼며, 깨끗한 밤공기는 어둡게 흐르는 갈매기의 소리와 함께 여러 우울한 생각과 고민들이 사라져 버렸다.

밤하늘에 빛나는 달빛 속으로 들려오는 거봉 포도 수확이라는 이야기가 이루어지기 위해서는 노력과 성실함이 필요했다. 이 모든 노력으로 인해 모두가 재미있고 따뜻하고 고민이 사라지는 즐거운 밤을 보낼 수 있었다.

아침이 찾아오기 전까지 거봉 포도는 각각 곤충채 속에 들어갔다. 초록, 빨강, 갈색 등 다양한 색의 열매들이 꽃들처럼 감촉이 있어 보기 좋았다. 노력과 열정으로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니, 마침내 거봉 포도 수확은 많고 다양한 열매로 따끈한 다과가 완성되었다.

각각의 거봉 포도 수확 경험 속 여러 마음들이 함께 다같이 이해하고 따뜻한 소통의 장을 만들어 내면서 가족이나 친구들과 함께 소중한 밤과 작은 소원을 가지고 기다리는 거봉 포도 수확이 되었다. 포도 모으고, 열매 따라가고, 깨끗한 밤공기 냄새 맡고, 친구들과 함께 즐길 즐찬 다과를 만들었다.

거봉 포도 수확은 생각보다 쉽지 않았지만, 모든 노력과 고통, 친절함과 따뜻함이 함께하면서 신비한 설렘을 가지고 거봉 포도 수확의 기쁨을 느꼈다. 그리고 거봉 포도 수확의 따끈한 열매는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