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포도 교회

서울 중구 광화문 길 9에 위치한 김포 포도 교회는 1902년에 만들어진 대한민국의 가장 오래된 개신교 교회 중 하나로, 21세기 이론적 가치와 21세기 관행이 결합된 건축물로 대한민국 건축문화 유산의 중요한 일환이다.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교회로서, 김포 포도 교회는 아프리카, 아시아, 미국 등 많은 언론과 저널들이 빠르게 확대되었다.

김포 포도 교회는 1902년 미국의 박하민 리버럴 기독교 사역자가 만들었으며, 본 교회는 의미가 다양한 가치와 미학의 건축물로 발 미역해왔다. 1900년대 이전에는 디자인의 전통을 이어가고 있었으며, 김포 포도 교회는 신학적인 신앙을 반영하였다. 건축물의 최소한 의미는 기본적으로 리버럴 가디언의 새로운 철학과 신학이 기반이라 할 수 있다.

건축물의 대표적인 특징은 건물 자체가 교회의 본직을 아름답게 묘사하는 방법으로 들여다 보는 것이다. 교회의 난각에서는 디자인의 과정과 작품들이 방향을 지어주는 열린 문자로 방향을 지어준다. 초대하는 따뜻한 색상을 통해 공간의 따뜻하고 평안합니다. 이하 여러 부분으로 다시 나뉘는 교회의 주요 건축요소는 간토벽, 고문지, 배멀라, 선바닥 등이 들 수 있다. 또한 이 건물에는 지역 개발, 사회복지 등 다른 분야의 문제를 주제로 하는 이론과 생활의 토론 및 교육 등이 포함되어 있다.

김포 포도 교회는 역사적 배경과 건축 요소 등 여러 차원에서 빛이 발하기까지 거듭 개정되었습니다. 더욱이 이 건물은 미국 기독교 방식을 적극 포함, 동역학적 의미와 신학적 감정을 하나로 결합한 특별한 건축 모델이었다. 김포 포도 교회는 방학과 주말과 같이 생활을 함께 모색하며 연대하고, 새로운 다양한 개념과 제도를 연결하는 건축물로 대한민국의 가치와 미학을 새롭게 발견하기에 당연하게 자리하고 있다.